디프만 10기의 ideation

Depromeet(디프만)
Depromeet
Published in
4 min readSep 17, 2021

--

안녕하세요, 디프만 ‘이정민'입니다. 지난 토요일에는 본격적으로 조별 아이데이션을 거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는 디프만을 8기부터 참여하면서 느꼈던 제일 어려웠던 점은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것이었는데요, 번복 없이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하나의 아이디어를 도출해 낼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하곤 했습니다.

이번 디프만 10기에서는 옥토퍼스로켓이 함께 하고 있기에 그러한 고민을 보다 덜 수 있었습니다. 지난 토요일에 옥토퍼스로켓의 엘리베이터 피치 코칭을 받으면서 모든 조가 원활한 아이데이션을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정체성이 돋보이는 10기의 9개의 조

디프만 10기는 총 9개의 조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각 조는 지난 한 주 동안 노션을 예쁘게 꾸며주었습니다.

다들 재미있는 조 이름을 작성해주셨습니다! 화목한 디프만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네요 ㅎㅎ

위와 같이 주도적으로 일정을 잡고 백로그를 남기는 모습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인셉션 워크숍: 엘리베이터 피치

디프만 10기는 인셉션 워크숍을 통해 구성원 간의 컨센서스를 이루어 각 구성원이 생각하는 프로젝트의 목표를 하나로 정렬하고, 목표가 정렬된 프로젝트의 범위를 명확하게 정리하고, 마지막으로 프로젝트 구성원 간에 역할과 책임을 명확하게 나누고자 하였습니다.

위 세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시나리오는 다음과 같습니다.

  • Elevator Pitch & OKR
  • Heaven & Hell / Problem Solving
  • User Mapping
  • RACI

지난 토요일은 이 중 Elevator Pitch를 진행하여 프로젝트의 정체성에 대한 컨센선스를 이루고자 하였습니다.

옥토퍼스로켓의 우디의 ‘인셉션 워크숍 및 엘리베이터 피치' 강연을 듣고 아이디어 구체화를 하는 데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인셉션 워크숍 및 위의 시나리오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피치에 대해 짧고 굵게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각 조는 나름의 방식으로 노션이나 공유 문서를 통해 엘리베이터 피치를 위한 프로젝트 정체성 도출을 진행하였는데요, 마림바를 이용해 진행한 팀도 여럿 있었습니다.

아이디어 발표

각 조는 위와 같은 템플릿에 맞춰 엘리베이터 피치를 통한 프로젝트 정체성을 도출해내고, 조 별로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발표가 이루어지는 동안에 다른 분들은 노션의 아이디어 피드백 공간에 댓글로 피드백을 남겨주었습니다. 발표와 피드백 시간을 동시에 가져가니,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던 시간이었지만 모두가 잘 집중할 수 있었고 재미도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디프만 10기는 오늘도 슬랙과 단톡방에서 뜨거운 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12월 멋진 서비스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불태우고 있으니, 많은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ersonal contact : kjhumal@gmail.com
Official contact : 카카오톡 ‘디프만’채널

--

--

Depromeet(디프만)
Depromeet

Depromeet(디프만)은 디자이너와 프로그래머가 만나 매주 한 번의 정기 세션을 통해 생산적인 활동을 도모하는 IT 동아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