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ETA and HYCON Enter Into a Strategic Partnership

On January 11th, the blockchain mainnet project FLETA and Hycon finalized a 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 Through the agreement both companies will not only cooperate on technology but also in order to advance the respective platforms, they will share business information.

FLETA is a mainnet project that intends to resolve the problems of existing blockchain platforms such as slow speeds, scalability limitation issues and excessive fees. FLETA’s goal is to establish a blockchain infrastructure that guarantees fast speeds, chain security, and reduced fees through the five technological innovations that they developed. FLETA concluded their Alpha testnet last year and intends to open the Beta testnet by the end of January. Along with the opening of the Beta testnet, FLETA intends to hold a global event through their own developed DApp.

Hycon is a public blockchain project of Korean blockchain company, Glosfer. Glosfer is a specialized company concentrating on building a useable blockchain ecosystem, not only for governments and companies, but one that even individuals can use easily, through the Infinity Project. Glosfer’s business consists of all various fields to include government, exchange, health care, music platform, and smart wallet. Hycon was the first to introduce area cryptocurrency to a local government and set up the government’s institutions evaluation system project.

Paul Park, CEO of FLETA, said that “Hycon is a platform that has launched their mainnet already, and it is a potential platform because it is preparing use cases for real life. Technological partnership with Hycon will big a big help with FLETA’s mainnet launching.”

Taewon Kim, CEO of Hycon, said “A technological partnership with FLETA will boost our businesses. FLETA and Hycon will actively help each other until both platforms become global blockchain mainnets.

Both projects will benefit from technological cooperation and sharing business information. Through meeting and cooperation between the blockchain platforms they will be able to provide a well-established and maintained blockchain ecosystem.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플레타와 하이콘이 업무협력 협약을 맺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술 협력은 물론, 프로젝트 발전을 위한 업무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플레타는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들이 지니고 있는 느린 속도와 확장성의 한계, 그리고 비합리적인 사용료 문제를 해결하려고 나선 메인넷 프로젝트다. 5가지의 혁신적인 기술을 자체 개발한 플레타는 빠른 속도와 안정적인 체인 구조, 자율성을 보장하면서도 수수료가 저렴한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오픈한 알파 테스트넷에 이어 오는 1월말경 베타 테스트넷을 오픈할 예정으로 베타 테스트와 오픈과 함께 자체 개발한 DApp을 통한 글로벌 이벤트를 진행 예정이다.

하이콘은 국내 블록체인 기업 글로스퍼(Glosfer)의 퍼블릭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다. 글로스퍼는 인피니티 프로젝트(Infinity Project)를 통해 정부와 기업은 물론 개인도 쉽게 실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다. 글로스퍼는 정부, 거래소, 헬스 케어, 음악 플랫폼, 스마트 월렛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세계최초의 지역 화폐를 도입했고, 정부 기관의 제안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공공 사업 부문 블록체인 도입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플레타 박승호 대표는 “하이콘은 이미 메인넷을 론칭한 플랫폼으로서 실생활에서의 블록체인 도입 사례를 준비하는 중인 유망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며, “하이콘과의 기술 협력은 플레타의 메인넷 론칭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하이콘 김태원 대표는 “플레타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하이콘이 진행 중인 비즈니스가 가속화될 것이다.” 며, “플레타와 하이콘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진출할 블록체인 메인넷이 되기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다.”라고 했다.

양 프로젝트 간 기술 협력 기반 프로젝트 발전을 위한 업무 정보 공유하겠다. 블록체인 플랫폼 간의 만남, 협업 통해 지속가능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토대 마련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