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지지 않는다는 말

Image for post
Image for post

다이어리 정리를 하다가 얼마전 읽은 지지 않는다는 말에 나온 글귀를 적은 페이지를 발견하고 여기에 옮겨 적는다.

  • 내 삶에서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건 지지 않는다는 말이 반드시 이긴다는걸 뜻하는 것만은 아니라는 깨달음이었다. 지지 않는다는 건 결승점까지 가면 내게 환호를 보낼 수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걸 안다는 뜻이다. 아무도 이기지 않았건만, 나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았다. 그 깨달음이 내 인생을 바꿨다.
  • 너는 네가 하고 싶은 일만하면서 살 수 있을 것 같니? 그러나 하고싶은일만 하면서 살수없다고 해서 하기 싫은 일을 반드시 하면서 살아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지 않은가? 오히려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살수 없으니까 하기 싫은 일을 더구나 하지 말아야지
  • 후달리지 않은 것 만으로 당신은 이미 달리기의 반을 이룬 셈이다. 달리고 싶지 않을때 달리지 않고 달리고 싶을때 달릴수 있는 사람, 그가 바로 러너니까…
  • “칭커"란 친하게 지내고자 하는 사람들을 한데 모아 그들이 “이러다가 배가 터지지 않을까?” 라고 걱장할 즈음에 “이제 그럼 주문을 해볼까?” 라는 표정으로 요리와 술을 더 시킨뒤 “많이 드셨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계산하는 행위를 뜻한다.
  • 내가 집으로 돌아가는 순간은 여행지가 집처럼 느껴질때…
  • 오래산 사람은 덜 산 사람처럼 호기심이 많고, 덜 산사람은 오래산 사람처럼 사려싶은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 근본적인 질문은 우리에게 한계가 존재할때만 가능하다.
  • 누군가와 같이 뭔가를 하는일은 정말 번거롭다. 추억을 만드는데는 최소한 두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을, 혼자서 하는 일은 절대로 추억이 될 수 없다는 것을…
  • 대개 어른들이 그런건 나중에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하는 일 위주로 생활하면 인생에서 후회할 일은 별로 없는 것 같다.
  • 옛날에는 지물포에서 롤페이퍼 형태로 둘둘말린 종이를 잘라서 팔았다. 그래서 “론지"라는 말이 “노루지"라는 아름다운 이름으로 불렸다.
  • 난 줄넘기를 하고 있었어… 모든게 다 괜찮았는데… 순간… 나도 모르게… 갑자기 다 부질없어 보였어
  • Winter Journey를 들으며 이제 그 길은 혼자 걸어도 괜찮은 길이라기 보다는 혼자 걸어야만 좋은 길이 된다.
  • 결승점까지 들어가면 아픔은 씻은듯이 사라졌으니까, 아이로써 출발선에서 뛰어나와 어른으로 결승점에 들어가는 법을 알게됐으니까…
  • 아픔과 고통의 경계선을 넘어서면서 어른들은 아이들과 헤어진다.

Giljae Joo (주길재)

내일을 사랑하오!

Medium is an open platform where 170 million readers come to find insightful and dynamic thinking. Here, expert and undiscovered voices alike dive into the heart of any topic and bring new ideas to the surface. Learn more

Follow the writers, publications, and topics that matter to you, and you’ll see them on your homepage and in your inbox. Explore

If you have a story to tell, knowledge to share, or a perspective to offer — welcome home. It’s easy and free to post your thinking on any topic. Write on Medium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