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나 사이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려는 노력은 미친 짓이다. 더 이상 애쓰지 말고 거리부터 두어라.

Dong-gri
Dong-gri
Jul 6 · 2 min read

2019.06.20. — 2019.07.05.

과거에 심리관련된 책들은 꺼렸었고, 그러한 편견은 줄어들었긴 하지만 아직도 약간은 남아있다. 김난도의 ‘아프니까 청춘이다’ 처럼 무조건 자기위로식의 이야기들로 구성되어있는 것들이 많고 또 같은이유로 김제동이 한때 진행한 TV프로그램등도 싫어했었다.

그러던 내가 대학생활을 되돌아보고 첫 직장생활을 하며 직접적인 자기성찰은 불가능해도 관련 책은 읽어볼 필요가 있겠다라는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다.

출퇴근 시간에 읽는지라, 아무래도 자리가 나야 앉아서 읽을 수 있는 점 때문에 부분부분, 조금씩 밖에 못읽어 약 2주정도 걸렸지만 저자가 책을 굉장히 잘써서 읽기쉽고 호로록 넘기면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책 제목과 온라인 상의 타겟을 ‘나와 상대방의 거리’로 잡긴했지만 실제 책에서 관련 내용의 언급은 있지만 주는 아니다. 법륜스님이 하신 말씀과 대부분 비슷해서 이해하기도 쉬웠으며 ‘타인에게 기대와 욕심을 갖지 않는 것’ 이 내가 생각하는 이 책의 주 내용인것 같다.

이책에서 인용한 시에서 가장 마음을 울린 구절

종소리를 더 멀리 보내기 위하여, 종은 아파야 한다.

저자 및 해당 시의 주제와 다른 생각으로 해석했지만, 성장하기 위해서는 아픔을 겪을 수 밖에없는 것 같다.

뜨문뜨문 오랫동안 읽어서 모든 책 내용을 기억하진 못하지만, 언젠가 다시 꼭 읽어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guleum

Dong-gri LAB

Dong-gri

Written by

Dong-gri

making a dent in the universe.

guleum

guleum

Dong-gri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