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의 예술가가 지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이 Airbnb 에 올라오다

by Carey Dunne on May 16, 2016

제프 스미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 (2016) (모든 사진은 제프 스미스에 의해 제공되었습니다)

주거 공간 문제에 대한 독특한 건축적 대안인 ‘작은 집 운동(tiny house movement)’의 논리대로라면, 작을 수록 더 좋은 것이죠? 요즘 유행하는 이 운동의 논리적 극단에 대한 시도로, 보스톤의 조각가 제프 스미스(Jeff Smith)가 스스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the smallest house in the world)”이라는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심지어 주소가 SmallestHouseInTheWorld.com인 사이트도 만들었습니다. 잘 꾸며진 개집과 비슷할 정도로 작은, 이 움직이는 형광 녹색의 상자가 시중에 나와있는 많은 ‘작은 집(tiny houses)’들을 저택마냥 커보이게 만들고 있습니다.

제프 스미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 (2016)

현재 스미스가 만든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은 에어비앤비(Airbnb)에서 하룻밤에 55달러로 대여할 수 있습니다. 스미스는 소개에 이렇게 써놓았습니다. “이 집은 아주 작지만, 무척 편리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에 머무르는 건 평범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경험입니다.” 또한 이 집은 곧 스미스가 촬영할,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에 사는 것을 심하게 잘난 척하는 글렌 분젠(Glen Bunsen)이라는 가상의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단편 영화의 주인공이기도 합니다. (영화의 예고편에서 분젠은 이렇게 말합니다. “공간에 대한 게 아니야. 시간에 대한 거지.”)

“이 프로젝트는 어느 정도 작은 집 운동을 풍자하려는 의도가 있습니다.” 스미스가 하이퍼알러직에 말했습니다. “그 운동에는 허무맹랑한 부분이 있잖아요 — 진짜로 코딱지만한 집에 살고 싶으세요?” 하지만 동시에 이 도전은 살 수 있는 “집”으로서 필요한 형태를 모두 갖추면서 어디까지 작은 구조가 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진지한 개념의 탐구이기도 했습니다. “작은 집 운동이 꽤나 제 상상력을 자극했어요” 스미스가 말했습니다. “이 작은 집 시합에서 가능한 한 가장 작은 집을 만드는 것이 제게는 가장 흥미로운 시도로 보였죠. 저는 디자이너이자 조각가고, 그래서 심미적으로도 보기 좋게 만들고 싶었어요. 스스로의 도전에 진지하게 임했죠.” 구상을 마치는 것부터 세세한 주거 공간을 짓는 것까지 약 2년이 걸렸습니다.

120x240 cm 의 재활용 목재판들 — “미국에서는 이걸로 무엇이든 짓는 게 가능하죠”— 로 만들어진 이 바퀴달린 집은 한 사람이 이불에 누워잘 수 있는 공간이 있고, 프로판을 연료로 사용하는 스토브, 파이 그릇으로 용도를 바꿀 수도 있는 동그런 여섯 개의 창문, 우편물 투입구가 달린 하얀 정문이 달려 있습니다. 싱크대에서는 (다시 채울 수 있는) 병에 담긴 물이 나오고, 창문 바깥의 화단으로 배수가 됩니다. 심지어 일종의 화장실도 있습니다. 프리스비로 덮인 바닥 사이 아래에 있는 구형 철제책상의 서랍에 고양이 배변판이 깔려 있습니다. (인터넷 연결선, 난방 기구, 환풍기같은 건 없습니다만, 그런 건 사치스럽잖아요.)

스미스가 말하길, 집의 소형화에 대한 최종적인 실험 결과, “평범한 밴”의 뒷좌석 정도가 딱 알맞다고 합니다. “분명 ‘왜 그냥 밴에서 살지 않나요?’라는 말이 나오겠죠. 하지만 제가 말했듯이, 누가 밴에서 살고 싶어 하죠? 전 밴에서 살고 싶지 않아요. 너무 싼 티 나잖아요. 사람들은 멋지고 편한 집에서 살고 싶어해요.”

제프 스미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 (2016)
제프 스미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 (2016)
제프 스미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 (2016)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은 에어비앤비에서 1박에 55달러로 대여할 수 있습니다.

h/t The Boston Globe

이 글은 Hyperallergic.com 의 기사를 번역한 것이며 의역/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원문 출처는 아래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