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rown S01E10, “Gloriana”

The Crown, S01E01: Wolferton Splash

Last time, I said I’d be writing up Sherlock or Miss Fisher’s Murder Mysteries. But time has since passed and the Legion has invaded the shores of Azeroth once again. In the downtime between dungeon runs and auction babysitting, I took the time to write up The Crown. The Crown is Netflix’s most ambitious drama yet in terms of budget, and seeks to portray Queen Elizabeth II’s years, from early adulthood to… well, we don’t know yet (#sixseasonsandamovie #wronghashtag). I admire QE2, even though half the world seems to think she’s good for nothing; so this show was a delightful jump down the rabbit hole. However…

저번에는 셜록이나 미스 피셔의 살인 미스터리를 적어본다고 했다. 그러나 시간은 지나갔고 이젠 군단이 아제로스의 문을 다시 두드리고 있다. 그래서 군단을 막아내기 위한 쐐기 던전 스팸과 경매장 관리 사이에 쉬면서 크라운에 대해서 한번 써 보기로 했다. 크라운은 넷플릭스의 최대 야심작이며 엘리자베스 2세의 생애를 그리는 역사 드라마이다. 개인적으로 QE2를 존경하기 때문에 정말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자막은…


15:00

Original text: You have to hand it to her
Current subtitle: 이제 저 애한테 맡겨
What current subtitle means: You have to hand her the reins now
What subtitles should read: 인정할 건 인정해야지

So, if you don’t know what “hand it to someone” means, just search Google. Or DuckDuckGo. Or any English Dictionary out there.

“Hand it to someone” 은 그 사람의 능력이나 공을 인정한다는 뜻이다. “Hand sth to someone” 이라고 쓰는 동사 hand 의 뜻과는 다른데, 문맥을 읽어내면 it 이 정말 어떤 확실한 명사를 가르키는 건지, 아니면 전자의 구문인지 알 수 있다. 물론 이 번역은 완전 실패했다.


15:16

Original text: She turned us all on our heads
Current subtitle: 엘리자베스는 우리 예상을 완전히 뒤엎었지
What current subtitle means: She went totally against our expectations
What subtitles should read: 엘리자베스는 우리 생각을 다 바꿔놓았지

Again, has no one at Netflix localization heard of Google? Or a dictionary?

“Turn sth on its head” 는 어떤 것을 완전히 다르게 사용하거나 180도 바꿔놓는 걸 말한다. 엘리자베스의 결혼 상대에 다들 반대했으나 그걸 180도 바꿔놓았으면 모두의 의견을 바꿔놓았다고 해석하면 될 것이다. 근데 예상은 어디서 나왔대…


(continued from last scene)

Original text: and barely opened her mouth in the process.
Current subtitle: 게다가 이 결혼식을 준비하는 동안 아무 말도 없었어
What current subtitle means: and barely opened her mouth during wedding planning.
What subtitles should read: 말도 몇 마디 하지 않고 말이야

So if you got the first sentence wrong, you would never get this right because the “process” Queen Mary is referring to is not the wedding planning but the process of garnering favor for her husband-to-be.

앞에서 과정이 대체 뭔지 해석을 못해내면 뒤에 문장도 틀리는 게 당연하다. 통째로 해석해보면, 엘리자베스는 말도 많이 하지 않고 조용히 그 많은 반대 의견을 바꿨다는 것이다. 문맥 좀…


16:30

Original text: If your marriage is as happy as mine has been, I don’t want you to miss a single thing.
Current subtitle: 네 결혼 생활이… // 나의 결혼만큼이나 행복했으면 좋겠구나 // 그 어느것도 빠짐없이 말이다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 hope your marriage is as happy as mine has been, down to every little bit
What subtitles should read: 네 결혼 생활이… // 내 결혼만큼 행복하다면 // 한 순간이라도 놓치지 않았으면 한다

So, George VI has just given Elizabeth a movie camera as a wedding gift. They’ve ignored that context and the if clause to create something quite different. Why do you do this?

조지 6세가 엘리자베스에게 무비 카메라를 주면서 행복한 결혼생활을 담으라고 하는 장면이다. If 구문 (행복했으면 좋겠다 vs. 행복하다면)과 카메라의 문맥 (빠짐없이 vs. 놓치지 않고 찍는다)을 표현하지 못해 완전 다른 문장이 탄생했다. 왜 그러시죠?


26:58

Original text: And they conspicuously fail to mention the results
Current subtitle: 그리고 진단 결과를 명확히 하지 않았네요
What current subtitle means: They failed to mention a clear diagnosis
What subtitles should read: 그리고 진단 결과를 일부러 누락한 듯 하네요

The point of this sentence is not that there isn’t a diagnosis. The information conveyed may be as such, but the point is that there is intent behind not mentioning a diagnosis. This is more clear if you listen to the audio; the accent lies on the word “conspicuously.” But the translation fails to convey the intent of the sentence, and therefore gets a failing grade.

이 문장에서 진단 결과가 없다는 사실은 중요한게 아니다. 이 모든 검사를 하고도 진단 결과를 일부러 누락한 것 같다는 저의가 중요한 것이다. 그러나 현 자막은 그 진단서에 숨겨진 의도를 잘 표현하지 못했다. 문맥 좀 읽읍시다… 표현 좀 합시다…


27:03

Original text: Instead they go on about the lung resection.
Current subtitle: 그 대신 폐 검사 관련한 소견이 많군요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nstead they go on about a lung test
What subtitles should read: 그 대신 폐 절제술에 대해 소견이 많군요

Currently when you search “lung resection,” it refers to a technique whereby you remove a wedge shaped part of the lung (wedge resection), possibly for diagnostic purposes. However, you just saw the surgeons remove a whole lung; why would you say it’s for a test? What insane surgeon would possibly remove a whole lung for testing. Why. Is it too much to ask for common sense? In any case, the word “resection” refers to any excision of body parts.

“Resection” 은 보통 절제술을 말한다. 물론 지금 구글에 “lung resection” 이라고 쳐보면 소형 종양의 제거를 위해 폐의 작은 조각을 잘라내어 그 종양을 검사하는 시술을 (wedge) resection 이라고 하기는 한다. 그런데 전 장면에서 폐 하나 통째로 절제해내는 장면을 봐 놓고 무슨 검사를 말하는 건가. 대체. 무슨 미친 외과의사가 폐 하나를 검사하려고 들어낸단 말인가 정말…


27:13

Original text: It’s what doctors say when they avoid using the word that it almost inevitably describes.
Current subtitle: 의사들이 결정적인 표현을 피하고 싶을 때 쓰는 말이지요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t’s what doctors use when they want to avoid a definitive result
What subtitles should read: 그 단어가 필연적으로 표현하는 병명을 피하고 싶을 때 의사들이 쓰는 말이죠 // 의사들이 그 결정적인 표현을 피하고 싶을 때 쓰는 말이지요

This is a tricky one. The “it” is “structural alterations”; and the “word” is cancer. If George VI’s bloody hankerchiefs and the blackened lung wasn’t enough of a clue, add this and even the thickest among you must get that the king has lung cancer. The doctor’s report is dancing around saying the word “cancer,” because at the time that such diagnosis meant a death sentence. So the point of this sentence is:

1) the delicate tiptoeing around saying the word cancer

2) actually putting the word cancer in the audience’s mind.

If you don’t get these two points, of course you’re not going to get the translation right. And while the subtitles are kind of right, it’s not quite so. It’s like that TOEFL question where you have to figure out how to paraphrase the sentence without losing any of its constituent parts; and the transition has lost about 2%.

정말 애매한 번역이다. 사실 직역한 걸 한 3번 의역해서 건너뛰면 지금 자막이 되긴 한다. 그런데 TOEFL 의 그 ‘문장을 제대로 paraphrase 한 선택지를 고르시오’ 문제에 나온 오답처럼, 그 몇번의 의역을 거치면서 본 문장의 2%를 잃어버렸다.

처칠 총리가 그 진단서에 쓰인 “구조적 변이(it)” 가 뭔지 물었고, 처칠의 주치의가 대답하는 장면이다. 조지 6세의 각혈과 새카맣게 변한 폐 정도면 충분히 알 수 있지 않나? “구조적 변이” 라는 건 사실 암을 가르키는 완곡한 표현이라는 걸. 그러나 그 시대에 암이라는 진단은 사형선고나 다름없었기 때문에 진단서에 그렇게 쓸 수는 없었다. 그러면 위 문장이 표현하고 싶은 것은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는데,

1) 암이라고 쓰고 싶지 않은 상황에서 열심히 돌려 말하면서

2) 실제로 암이라는 단어를 시청자들의 머리 속에 각인 시켜야 함

어떤 단어를 쓰지 않고 그 단어를 각인시키라니 좀 매우 어렵다. 그러나 한국어라는 건 매우 신기해서 “결정적인 표현” 앞에 “그”를 붙여서 “그 결정적인 표현” = 암 이라는 걸 성립시켜 주면 생각보다 쉽게 고쳐진다.


28:32

Original text: 
- I just thought, a man of his age…
- This one never sits. Get rid of it.
Current subtitle: 
- 폐하의 연세를 고려해…
- 그딴 거 필요 없으니 치우게
What current subtitle means: 
- I just thought, a man of your (Majesty’s) age…
- I don’t need that shit. Get rid of it.
What subtitles should read:
- 총리의 연세를 고려해…
- 이 인간은 절대로 안 앉지. 그냥 치우게

This one is a bit more blatant. The translator has completely missed who “his” is referring to. “His” is in the third person and refers to Churchill; not the second person which is the king. The correction to the second sentence might sound like I’m being picky. But later in the series you learn that the PM does not sit and it has been a tradition. So it might do well to translate the word “sit,” rather than just saying the chair is unnecessary.

His 를 your 로 생각해서 벌어진 오역이다. 아니 본문에 잘 적혀 있잖아요… 또한 두번째 문장에 [총리는 앉지 않는다]를 번역하지 않고 필요 없다고만 적어 뒀는데 스토리 전개를 생각하면 제대로 번역해야 한다. 나중에 가야 밝혀지지만 군주와의 독대에서 총리가 앉지 않는 것은 전통이었기 때문이다.


29:15

Original text: I’ve missed our weekly chats
Current subtitle: 매주 우리 둘이 얘기 나눌 때가 그립군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 miss our weekly chats
What subtitles should read: 매주 우리 둘이 얘기 나눌 때가 그리웠다네

Do. I. Have. To. Correct. Present. And. Past. Tense.

매주 우리 둘이 얘기 나눌 때가 그립군: 지금은 이야기 나눌 수 없다
매주 우리 둘이 얘기 나눌 때가 그리웠다네: 전에는 얘기 안해서 그리웠지만 이젠 얘기하니 괜찮다
현재형이랑 과거형까지 잡아내야 하나. 정말…


30:28

Original text: 
- Is she up to it?
- Yes, I’d say so
Current subtitle: 
- 가시겠답니까?
- 그래, 그런 거 같더군
What current subtitle means: 
- Is she willing to go?
- Yes, I’d say so
What subtitles should read:
- 가실 준비가 됐을까요?
- 내 생각엔 그런 것 같네

Someone being “up to it” could be interpreted in so many ways. But in this scene,

1) They’re talking about “breaking” Elizabeth in to her public service role.

2) George hasn’t yet asked Elizabeth if she is willing to go. (This happens later)

So rather than Elizabeth’s willingness to go on this tour, it’s more likely that it’s about her readiness and ability to take on a more public role. Just saying.

“Up to it” 은 너무나 해석될 여지가 많다. 그러나 이 문맥을 좀 살펴보자면:

1) 엘리자베스를 슬슬 공적인 자리에 세워야 한다고 말함

2) 아직 엘리자베스가 가고 싶은지 물어보지도 않았음 (뒤에 물어본다)

이런 문맥을 보면 “up to it” 은 엘리자베스가 이 투어에 가고 싶은지를 묻는 것이 아니라 갈 준비가 되었는지를 묻는 게 더 옳다고 생각한다. 이런 문맥 굉장히 미묘한데 좀 잘 짚어냈으면 좋겠다…


44:59

Original text: Are they a nuisance?
Current subtitle: 일거리에요?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s this the work?
What subtitles should read: 이거 귀찮으시죠?

Can’t you tell it’s WORK? Elizabeth is asking if the work is a nuisance and tiring, not just if the red box is work.

아니 박스에 볼 종이가 이만큼 들어 있는데 그거 일인줄 몰라서 엘리자베스가 그런 걸 물을까요? 정말?


45:04

Original text: Not if you keep on top of them
Current subtitle: 뭔지 훤히 알고 있으니 나쁘지 않아
What current subtitle means: It’s not when you know what they are
What subtitles should read: 뒤쳐지지 않고 계속 처리하면 나쁘지 않아

Again, something that could be translated in many ways. “Keep on top of sth” does mean to be aware of the situation and all its peripherals. However, add the context of a heavy workload, and it’s more possible that the phrase is about not falling behind on said workload.

물론 “keep on top of sth” 을 쳐보면 제일 첫번째로 나오는 뜻이 “sth을 완전히 파악하고 있다” 이긴 하다. 그러나 왕 앞에 놓여 있는 이 많은 일거리의 문맥을 더하면, 사실 이 모든 서류를 파악하고 있다기 보단 이 서류가 밀리지 않도록 계속 차리하는 뜻이라는 걸 이해할 수 있다. 비디오 안 보고 해석하시나…


51:04

Original text: If I can handle a frigate
Current subtitle: 제가 소형 구축함을 운용할 줄만 안다면요
What current subtitle means: only if I could handle a frigate
What subtitles should read: 소형 구축함도 운용하는데 이쯤이야

This is really subtle because the sentence could go a million ways without actually listening to the intonation, plus the context, plus Philip’s nonverbal cues.

정말 애매하다. 한국어 번역도 애매하고 영어 문장도 애매해서 이 모든 걸 이해하려면 실제 오디오도 들어봐야 하고 문맥도 파악해야 하며 심지어 필립의 비언어적 행동의 의미까지 파악해야 한다.

So I prepared everything for you! Except the audio. I can’t help you there.
  1. The guy on the boat offers Philip some assistance;
    수행원 중 하나가 필립을 도와주려고 하는데,
  2. Philip declines said offer;
    필립이 그 손길을 거절하고 나서,
  3. Philip nearly capsizes his boat;
    필립이 배에 타서 거의 뒤집힐 뻔함.
  4. George VI says: “We’ll be alright. My son-in-law’s a naval man.”
    조지 6세 왈: “괜찮을 걸세. 우리 사위가 해군이거든”

So even though Philip is a naval man (wink) he doesn’t seem stable on a little boat. Philip is trying to laugh off his freshwater blunder by referring to his command of the frigate HMS Magpie. If he can handle a frigate, [he can handle a tiny fishing boat]. In any case, the accent is on the word “handle,” not on “if.” If you want to get technical about it, Philip used the if clause in the zero conditional (using if to refer to factual implications); but the translator understood it as the second conditional (using if to express clauses contrary to present facts).

그래서 필립은 해군임에도 불구하고 이 작은 나룻배에서 제대로 설 줄 모르는 거 같다. 필립은 이때 소형 구축함 HMS Magpie 를 지휘하는 소령이었는데 이걸 언급함으로써 이 쪽팔린 상황을 웃어넘기려고 하는 것이다. 소형 구축함도 운용하는데 이 [작은 나룻배] 쯤이야… 이런 뜻인데 지금 자막에서는 “~운용할 줄만 안다면요” 라고 써서 운용할 줄 모르는 것처럼 만들어놨다. 왜 우리 필립을 멍청하게 만들어요.


A P.S. about “Lilibet”

S01E01

Original text: Lilibet, everyone’s waiting.

It’s widely known that QE2 is called “Lilibet” by her very close family. In the first screenshot, it’s perfectly natural; the soon-to-be-Queen-Mother Queen Elizabeth is calling soon-to-be-QE2-Princess-Elizabeth “Lilibet,” because she’s her daughter.

엘리자베스 2세의 가까운 가족이 여왕님을 “릴리벳”이라고 부르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므로 이 장면에서 왕(대)비 엘리자베스가 자기 딸인 엘리자베스 공주에게 릴리벳이라고 부르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다.

S01E06

Original text: Do you have a moment, Lilibet?

In the second screenshot, it’s perfectly unnatural because Cpt. Townsend — who is not yet even engaged to the Princess Margaret — calls QE2 (his vast superior) “Lilibet.” By using that name, he’s showing that he already considers himself a part of the royal family and close enough to QE2 that he elects to forgo all the honorifics and styles (like, Your Majesty) and call her Lilibet. A lowly Captain, not even engaged, just in a highly publicized relationship with Princess Margaret, called her by a family nickname. She is very uncomfortable throughout the audience and consequently decides to exile Townsend to Brussels. Because she has a right to be royally pissed off.

그러나 6에피에선 하나도 자연스럽지 않다. 타운센드 대령은 아직 마거릿과 약혼도 하지 않은, 그냥 공개적 연애를 하는 것일 뿐인데 엘리자베스 2세에게 릴리벳이라고 부른 것이다. 그 이름을 씀으로써 타운센드는 자기 자신을 왕실의 일원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드러냈고, 고작 대령이 여왕에게 “폐하 (your Majesty)” 도 생략하고 말을 한 것이다. 엘리자베스는 얼마나 화가 났을까? 이 대화 동안 엘리자베스는 거의 타운센드를 쳐다보지도 않는다. 이후, 엘리자베스는 타운센드를 브뤼셀로 “유배”시키게 된다.

Surprised eyes — looking downward — looking away — mouth set in a hard line.

All this was to point out the importance of “Lilibet.” It’s not something that can or should be used interchangeably with Elizabeth, Princess Elizabeth, Queen Elizabeth, or Her Majesty. It’s a family nickname; and it serves a narratorial purpose. However, the translator(s) decided to use 엘리자베스 (Elizabeth) in the first episode and then 릴리벳 (Lilibet) in the sixth episode. Get your consistency and continuity straight.

이 모든 건 “릴리벳” 이라는 이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설명하기 위해서였다. 릴리벳이라는 별명은 엘리자베스 [공주님] [폐하] [여왕] 이라는 이름과 그냥 바꿔쓸 수 있는 이름이 아니다. 심지어 릴리벳이라고 부른다는 사실 자체가 스토리 전개에 영향을 준다. 그런데 분명히 번역은 그냥 에피소드마다 바꿔쓰고 있다. 제발 일관성 좀 지킵시다…


A lesson in idioms, phrases, tenses, pronouns, context, and intonations (new! or maybe not). Plus a little tangent about conditionals. I am not your English teacher, FFS.

구문, 동사 형태, 대명사, 문맥, 문장 강조, 조건문까지, 무슨 영어 수업이라도 하는 기분이다. 심지어 영어교육학 공부하는 친구에게 조건문 용어를 물어보니 너 학원 교재 만드는 줄 알았댄다… 응… 그런 거 아냐…

Like what you read? Give Betty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