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회사에서의 기억들 (1) — 46만 5천원

Wonhee Jung
Mar 4, 2019 · 7 min read

2000년 3월 말인가 4월 초 쯤 언젠가의 첫 취업. 기억의 단편.

오늘은 대학을 졸업하고 처음으로 취업한 회사에서 맞는 첫 월급날이다. 부산지역 회사이고 산업기능요원으로 취업을 한 터라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선배들이 말하던 연봉협상이라든가 근로계약서 같은걸 쓴 기억은 없지만 사장님이 섭섭하지 않게 주겠다라는 말이 왠지 믿음직스러웠다. 아니 믿고 싶었다.

월급이 입금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인터넷 뱅킹으로 확인을 했던 건지 아니면 월급 명세서를 받았던 것인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거기 찍혀있던 금액은 아직도 기억한다.

46만 5천원

50만원에서 이것저것 다 빼고, 알바나 컴퓨터 과정 강사가 아닌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써 처음 받은 내 급여액이었다.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가…?


IMF가 터진지는 벌써 몇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한국사회는 그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진 못하고 있었다. 내가 다니던 학교의 컴퓨터 공학과 선배들은 몇년 전까지만 해도 4학년 초만 되도 이미 반 이상은 다 취업해서 나간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IMF 가 터지면서 직격탄을 맞은 1997~1998년도 졸업생들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1999년 졸업생 및 내 대학졸업 연도인 2000년 졸업생들도 4학년 2학기 막판이 되기까지 취업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았다.

Image for post
Image for post
Photo by Melinda Gimpel on Unsplash

대기업으로부터 졸업자 지원 원서가 날라오지도 않았고, 그렇다고 그 당시 나름 벤쳐 열풍이었던 서울쪽과는 달리 내가 있던 부산을 비롯한 지방은 그러한 벤쳐 열풍 닷컴 열풍에는 크게 영향을 받지 못해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지도 않았다.

많은 졸업생들이 실업자를 면하기 위해서 대학원 과정을 가거나 휴학을 하거나 아니면 서울쪽으로 올라가서 닷컴 회사들에 취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대학 4년 동안 계속 부산 지역에서 병역특례 회사를 알아보던 나는 결국 졸업할 때까지 병역특례 업체를 구하지 못했고, 병특 TO가 없는 회사에는 취업할 수 없었던 나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다니던 학교의 대학원 진학을 확정해 놓은 상태였다.

그날도 대학원 시작되기도 전에 미리 짐을 싸들고 들어간 대학원 연구실에서 이것저것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연락이 왔다. 내가 올려놓은 구직정보를 보고 연락을 하는 거라면서 와서 인터뷰를 볼 수 있겠냐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자기들이 산업기능요원 TO가 있다고 했다.

다음날 곧바로 회사에 찾아갔다. 내가 다니던 학교는 부산에 있는 동아대학교였는데 회사는 바로 그 옆 엄궁동 벤쳐단지에 위치하고 있었다. 차량으로는 회사로부터 5분, 버스를 타도 두 코스 정도밖에 되지 않는 거리였고, 회사 이름은 중앙정보기술이었다.

아직까지도 전자신문이나 부신 지역신문의 웹사이트를 검색해보면 지금은 사라진 회사의 관련 기사들이 검색된다. 기사의 내용은 회사가 엄궁동 벤쳐단지로 확장하기 전 소재지인 모라동 부산소프트웨어 지원센터 시절 사진인 듯.

거기서 이사님을 만나 먼저 이야기를 간단히 하고 곧 사장님도 만났다. 사장님은 아주 키가 크고 체격이 탄탄한 데다가 중저음 목소리의 카리스마를 가진 그런 사람이었다.

회사가 당시 하던 일 외에 웹쪽으로도 많이 사업을 확장할 건데 웹 프로그래밍이나 자바를 할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HTML, CSS, PHP, 그리고 자바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었고 당시에 애플릿 같은것도 만들 수 있었기 때문에 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더니 곧바로 출근을 하라고 했다.

기존 인력들은 볼랜드 델파이 기준으로 외산인 ER-Win 같은 툴과 경쟁을 목표로 BES 2000이라는 CASE툴을 만드는 개발자들이었기 때문에 웹프로그래밍을 아는 사람도 없었고 인터뷰를 볼 사람도 없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래도 간단한 코딩 시험이라든가 알고리즘, 자료구조 같은 아주 기본적인 내용은 물어볼 수 있었을 것 같은데… 아무튼 당시 그 회사는 그랬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회 초년생답게 회사에 대해서 알아보지도 않고 그 회사가 진짜 산업기능요원 TO가 있는지도 확인해보지도 않은 상태로 곧바로 학교 학과사무실에 들러 대학원 진학 포기 의사를 밝히고 곧바로 다음 날인가 그 다음주부터 중앙정보기술에 출근을 하기 시작했다.

3년 후 유엔젤에 입사한 후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에 산업대학원 입학을 확정하고도 회사에서 일주일에 한 번 1시간 일찍 가는 걸 양해해 주지 않아서 대학원 진학을 포기하게 된다는 걸 이 때는 알 수 있을리가 없었다. 그리고 18년 후 나이 40을 넘어서야 University of Illinois@Urbana and Champaign(UIUC) 의 Computer Science 대학원 과정을 진학하게 될 거라는 것도…


다시 과거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 출근한지 한달쯤 지났을 무렵 사무실에서 경리를 보던 직원분이 월급이 입금되었다고 알려주었다. 부산지역의 임금이라는 게 서울에 비할 바가 못되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그냥 군대 끌려가기 전에 병역특례 자리를 구한게 천만 다행이라고 생각했고, 월급은 아무래도 좋았다. 맘 속으로는 아무리 적어도 한 100만원 정도는 찍힐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아쉬운대로 그래도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막상 입금된 내역을 살펴보니 수령액은 겨우 46만 5천원. 내가 방학때마다 학교 캠퍼스에서 컴퓨터 활용 강사하면서 하루 5시간 일하고 벌었던 돈보다도 적은 금액이었다.

물론 그 당시 나의 개발 실력은 형편없었다. 같이 졸업했던 복학생 선배들이나 동기들에 비해서는 코딩은 잘 하는 편이었지만 그게 딱 고만고만한 학부생 사이에 조금 나은 상태였을 뿐이었고, Scheme과 Java, 그리고 The C Programming Language의 연습문제들을 겨우 풀 수 있을 정도의 C 실력. 학과 프로그래밍 학회 선배들 어깨 너머로 듣고 배운 Delphi/C++ Builder 약간. 그게 나의 전부였다. 도토리 키재기 수준으로 다른 졸업생들보다 아주 약간 코딩 좀 잘하는 그런 수준. 분명히 BES2000이라는 CASE툴을 만들면서 툴이 쓸만해질때까지 SI로 버티면서 ‘검색엔진’을 만들려고 하던 회사에 내가 당장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았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뭔가 실수가 있다고 생각했다. 입사한지 일주일도 안되어서 다른 3명의 병특, 정직원들과 함께 봉고차에 실려 대전 주택가 2층을 빌린 작업실에서 한달간 해군 문서관리 프로젝트의 개발에 투입되어서 사육당하듯이 아침 점심 저녁을 중국집 배달음식만 먹으며 일하다가 막 다시 부산으로 내려온 터였고, 나는 이 45만 5천원이 야근수당이라든가 잔업수당일거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곧 진짜 월급이 찍힐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아 그거 찍힌 금액 맞아요. 이번달 월급이예요”.

회계 직원분이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었다. 이건 보너스도 수당도 아닌 내 한달치 월급이라는 걸.

아마도 지금의 나였다면, 그리고 군대문제가 해결된 상태였다면 그날로 때려치우고 다른 회사를 찾아봤겠지만, 어쨌든 이미 대학원도 공식적으로 포기했고 어떻게든 이제는 이 회사에서 군대문제를 해결할 수 밖에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회사가 이미 병무청에 3월 1일 날짜로 나를 산업기능요원으로 등록해 둔 상태여서 나에게는 아무른 선택지가 없었다. 기왕 이렇게 된 거 열심히 일하면 사장님이 월급도 올려 주실거고 어쨌든 군대 가는 것보다는 이쪽이 백배 나을거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노력을 했다.

이 선택의 결과로 몇달 뒤 십여명의 다른 개발자들과 함께 10평 남짓한 삼성동 테헤란로 오피스텔에 끌려 올라가 숙식을 해결하며 밤낮없이 일하게 된다는 것도, 2년 후 동료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의 배신과 급여 미지급으로 인해 다른 회사로 전직을 해야만 하는 파국적인 결말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나의 첫 사회생활은 그렇게 시작된다…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onhee Jung

Written by

Lifelong gamer and learner. Studied for master’s degree in CS@UIUC.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Posting random topics.

kokr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onhee Jung

Written by

Lifelong gamer and learner. Studied for master’s degree in CS@UIUC.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Posting random topics.

kokr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