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회사에서의 기억들(4) — 병특 이후, 그리고 대학원?

Wonhee Jung
Jul 22, 2019 · 8 min read

2002년 말 혹은 2003년 초, 대학 졸업후 산업기능요원으로 들어갔던 중앙정보기술(이후 센트럴에스티) 에서의 아픈 기억과 급여 연체로 인해 전직했던 어헤드모바일에서 남은 마지막 1년을 다 채워갈 무렵, 이런저런 정상적인 ‘대학 졸업 후 진로’ 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3년간 나름 회사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의 경험을 해 봤고, 대학 4년을 휴학없이 공부하고 졸업한 다음 병특을 하는 바람에 이미 “대졸 및 대졸예정자” 로 한정되어 있던 대기업 신입사원 채용에는 응시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렇다고 인맥이나 지연, 학연이 좋은 것도 아니었고,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라 대학교까지 졸업한 나에게 그 당시 있는 서울/수도권의 유일한 개발자 인맥(그룹?)은 당시 활동하던 PC통신 나우누리의 자바개발자 모임이 전부였다. 그때 알던 분들이랑은 아직까지도 페이스북을 통해서 인맥을 이어오고 있다. 비록 사는 곳이 달라져 지금은 100% 온라인 인맥이지만…

Image for post
Image for post
Photo by Kevin Curtis on Unsplash

뭔가 한단계 도약이 필요했고, 대기업 신입공채는 이미 막혔기 때문에(중고신입?), 그 당시에 생각했던 다음 단계는 현재 네이버나 카카오와 같은 위치였던 다음(Daum) 같은 SW쪽 대기업을 가거나 아니면 대학원에 진학하는 것이었다.

3년간 서울생활을 하면서 SW개발자로서 부산으로 내려간다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게 결국 부모님과 계속 떨어져 생활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지금은 아내가 된 당시 여자친구와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장거리 연애를 계속 해야 한다는 뜻이었지만, 일단 그런 일들은 뒤로 미루고 우선은 몇 달 쉬면서 다음 방향을 결정하고 싶었다.

광진구 구의동의 반지하 전셋방을 그대로 일단 두고 부산에 한동안 머물 준비를 하면서 두가지를 해두었는데, 하나가 당시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전산과였나?) 산업대학원에 응시한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당시 대학동기였던 지영이가 다니던 회사에 면접이나 한번 보고 가라는 이야기를 듣고 부산 내려가는 길에 아무 준비없이 가서 회사 면접을 본 것이었다.
혹시라도 내 뜻대로 뭔가가 안 풀리더라도 최소한 괜찮아 보였던 중소기업을 다니면서 산업대학원을 다니며 다음 준비를 할 수 있겠다라는 계산이었는데, 어쩌다 보니 면접을 본 다음 날인가 그 다음 주 정도에 곧바로 인터뷰에 합격했다면서 언제 출근할 수 있냐는 연락을 받았다. 거기가 유엔젤이었다.

저축이 있었지만 1년 이상씩 놀면서 뭔가를 준비할만한 금액은 아니었기에 일단 여기에서 일하면서 다른 회사 인터뷰를 준비하거나 학업준비를 하자는 계산이었다. 학부 졸업하고 바로 같은 학교 대학원으로 갈 게 아니었기 때문에 대학원 응시를 위해서는 토플 점수도 필요했는데, 나는 그때나 지금이나 아직까지 한번도 공식 토플/토익 시험을 쳐 본 적이 없다.

이래저래 하다보니 생각보다 빨리 첫 출근이 결정되었다. 연봉도 병특할 때보다는 꽤 올랐고, 직급은 대리였다. 1년은 커녕 한달정도 겨우 쉬고 다시 새 회사로 출근을 하게 되었고, 당시 유엔젤의 복지혜택 중 하나였던 무이자 전세대출의 혜택도 받아서 머물던 집도 비만 오면 하수구가 역류하던 광진구 구의동 반지하 전세에서 회사에서 가까운 성남시 태평동 지하철역 근처 지상으로 올라올 수 있었다.


첫 출근을 한지 얼마 안되서 대학원 원서를 넣고 인터뷰까지 했던 서강대학교 대학원에서 합격했다는 연락이 왔다. 우선 학교에 가서 합격증이 든 봉투를 받아왔는데 그 안에는 합격통지서, 입학안내서, 그리고 납부해야 할 등록금 지로가 들어있었다.
지난 3년간 신분문제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뭔가에 “합격” 한다는 경험은 정말 오랜만이어서 꽤나 기분이 들떠 있었다. 회사가 학비를 내어 주는 것도 아니었고 말 그대로 내 시간과 내 돈을 써가면서 공부하는 것이었기에 아무런 문제가 될 것이 없었다. (라고 생각했다)

Image for post
Image for post
Photo by Element5 Digital on Unsplash

다만 일주일에 두번인가 캠퍼스 수업이 있는데 회사 위치는 성남 분당구 수내동이고 서강대학교 산업대학원은 한참 위쪽 강북에 위치해 있었기 때문에 일주일에 두번 정도는 오후 4시 반인가 5시에는 퇴근해서 열심히 등교를 해야 수업시간을 맞출 수 있는 상황이었다. 운전면허는 진작에 있었지만 당시 나는 차를 소유하고 있지도 않았고 대학원 등하교를 위한 차량 구입은 고려사항에 포함되어 있지도 않았다.


며칠 뒤 팀장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본인은 괜찮을 것 같은데 이사님한테 이야기를 해보라고 했고, 별 문제 없을 것이라던 팀장의 이야기와는 달리 평소에 잘 웃는 선한 인상이었던 이사님이 아주 그냥 얼굴에 정색을 하면서 안된다고 잘라말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생각해보라. 글을 쓰고 있는 2019년도 아니고 2003년 대한민국에서, 그것도 좀 규모와 매출이 있고 복지가 좋다고 알려진 그런 회사가 아니고 조그만 중소기업에서, 그것도 막 병특 끝내고 입사한 경력 3년짜리 20대 중반(그때가 한국나이로 27살이었나 그랬던 것 같다) 신입직원이 일주일에 두번 대학원 공부하러 한시간 일찍 퇴근 하겠다고 하면 누가 흔쾌히 수락을 해주겠냐고. 아니 요즘도 그렇게 하겠다고 하면 보내주는 회사가 별로 없을 거라 본다.

그 반응 자체는 정상적이고 이해할 수 있었지만 그때 이사님이 했던 이야기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대략 문맥은

회사 입사했으면 대학원 같은데 가서 학교 업그레이드하거나 하는거 크게 의미없고 열심히 일해서 옆 팀 OOO과장처럼 실력으로 인정받도록 노력해라.

라는 내용이었다.

어쩌면 당시로서는 가장 현실적인 조언이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다만 그 당시 회사가 학비를 지원해 주는 것도 아니었고,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이사님과 팀장님은 둘 다 서울대 출신에 대학원 선후배 관계였다는 것, 그리고 그 옆 팀 OOO과장도 나처럼 지방대학교 출신이었다는 점 등이 당시 이미 3년간 병특회사를 다니면서 사회의 어두운 부분을 이미 충분히 맛 본 내 경험과 지방대 출신이라는 열등감 등과 합쳐지면서 나에게 ‘이 회사는 사람을 키워서 쓸 생각은 없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나는 아무것도 새 회사에 보여준 게 없었는데 말이다.

Your work is going to fill a large part of your life, and the only way to be truly satisfied is to do what you believe is great work. And the only way to do great work is to love what you do. If you haven’t found it yet, keep looking. Don’t settle. As with all matters of the heart, you’ll know when you find it.

- Steve Jobs

‘아 그래요? 그럼 전 퇴사하겠습니다.’ 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문제는 내가 이미 우리사주를 받아버렸다는 것과 무이자 전세자금 대출도 받아버려서 지금 만약 대학원을 다니기 위해 막 입사한 이 회사를 그만두면 아주 경제적으로 곤란한 상황이 된다는 점이 내 발목을 잡았다.

그 후 6년 뒤 블리자드로 전직하기 전까지 나는 다른 재미있어 보이는 회사 인터뷰도 몇번 보았고 심지어는 호주 이민 같은 것도 알아보았지만 단 한번도 대학원을 다시 알아보진 않았다. 나는 이미 돈 맛을 알아버린 직장인이었고, 대학교 학비대출을 갚고 계약한 아파트의 중도금을 열심히 벌어야 했고, 또 몇년 후에는 사귀던 여자친구와 결혼해서 가정을 이룬 상태였기 때문에 월급을 포기하고 대학원에 가서 이미 인터넷으로 지인들로부터 충분히 알게 되어버린 고된 대학원생의 삶을 사는 건 거의 불가능했다.

배움을 계속하고 싶은 마음이 아예 없어진 건 아니었지만, 영어점수를 비롯한 대학원 진학 준비는 전혀 하지 않았고 내 스스로가 그렇게 똑똑한 사람은 아니란 걸 알고 있었지만 꼭 간다면 카이스트나 포항공대, 혹은 어디 미국쪽 대학원이면 모를까 아니면 가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건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는, 마치 그 당시 가족 친척 대학동기 지인 중에 미국에 이민을 가거나 유학을 간 사람이 한명도 없던 내가 ‘언젠가는 미국에 가서 한번 살아보고 싶다’ 라고 생각하는 것과 같은 그런 막연한 희망, 다음 인생에서라도 가능할까 싶은 그런 것이었다.

Security is mostly a superstition. It does not exist in nature, nor do the children of men as a whole experience it. Avoiding danger is no safer in the long run than outright exposure. Life is either a daring adventure, or nothing.

- Helen Keller

그리고 15여년도 훨씬 더 지나 이 글을 쓰고 있는 2019년 7월, 나는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의 온라인 석사과정인 MCS-DS 학생이고, 대학원 졸업까지 3과목을 앞두고 있다. 인생이란 참…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onhee Jung

Written by

Lifelong gamer and learner. Studied for master’s degree in CS@UIUC.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Posting random topics.

kokr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onhee Jung

Written by

Lifelong gamer and learner. Studied for master’s degree in CS@UIUC.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Posting random topics.

kokr

kokr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한 만들었습니다.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