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kr
Published in

kokr

한국회사에서의 기억들(4) — 병특 이후, 그리고 대학원?

2002년 말 혹은 2003년 초, 대학 졸업후 산업기능요원으로 들어갔던 중앙정보기술(이후 센트럴에스티) 에서의 아픈 기억과 급여 연체로 인해 전직했던 어헤드모바일에서 남은 마지막 1년을 다 채워갈 무렵, 이런저런 정상적인 ‘대학 졸업 후 진로’ 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3년간 나름 회사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의 경험을 해 봤고, 대학 4년을 휴학없이 공부하고 졸업한 다음 병특을 하는 바람에 이미 “대졸 및 대졸예정자” 로 한정되어 있던 대기업 신입사원 채용에는 응시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렇다고 인맥이나 지연, 학연이 좋은 것도 아니었고,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라 대학교까지 졸업한 나에게 그 당시 있는 서울/수도권의 유일한 개발자 인맥(그룹?)은 당시 활동하던 PC통신 나우누리의 자바개발자 모임이 전부였다. 그때 알던 분들이랑은 아직까지도 페이스북을 통해서 인맥을 이어오고 있다. 비록 사는 곳이 달라져 지금은 100% 온라인 인맥이지만…

--

--

--

미디엄에 포스팅되는 한국어 포스팅들을 찾아읽기 쉽도록 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
Wonhee Jung

Wonhee Jung

Lifelong gamer and learner, loves lifehack.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Master’s degree in CS@UIUC, current CS grad student@GeorgiaTech.

More from Medium

Northwest High School student’s artwork in Governor’s Youth Art Exhibition

From Homo erectus to Homo sapiens…

Timeout App, The Hidden Opponent, The Dinner Party, and Retreat Candle Co.

Tesla Is Putting Way More Than Traditional Auto In Trou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