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회사에서의 기억들 — Prologue

Wonhee Jung
kokr
Published in
6 min readMar 3, 2019

--

2009년 12월 8일, 거의 1년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한국 분당 수내동 유엔젤 본사를 왔다갔다하며 백억짜리 인도네시아 텔콤플렉시 프로젝트 일부를 진행하던 나는 인수시험 통과 후 최종 상용화 준비를 거의 끝내가던 중 블리자드 코리아로부터 한통의 문자를 받게 된다.

그 당시 나는 텔콤플렉시의 VMS(Voucher Managemet System) 시스템의 신규개발 개발담당이자 유엔젤 본사에서 일하는 다른 5명의 직원들의 개발 리드이자 윈도우 클라이언트를 외주 준 외주회사 출장직원 3명 및 그 회사 본사에서 개발하는 다른 두세명의 리드였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텔콤플렉시 직원과 회의하고 결과를 정리해서 인도네시아 유엔젤 지사 및 본사에 한글버전을 보고하고, 회의 결과의 영문버전을 텔콤플렉시 직원들에게 보내서 회의결과가 맞음을 매번 확인하고, 한국 출장직원들과 텔콤플렉시 직원들간의 의사소통 및 원치 않았던 통역/번역대필까지 했어야만 했다.

--

--

Wonhee Jung
kokr
Editor for

Lifelong gamer and learner, loves lifehack. Senior Software Engineer@Blizzard Entertainment. Master’s degree in CS@UIUC, current CS grad student@Georgia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