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삶, 마태복음 8:14–22

14예수께서 베드로의 집에 들어가사 그의 장모가 열병으로 앓아 누운 것을 보시고
15그의 손을 만지시니 열병이 떠나가고 여인이 일어나서 예수께 수종들더라
16저물매 사람들이 귀신 들린 자를 많이 데리고 예수께 오거늘 예수께서 말씀으로 귀신들을 쫓아 내시고 병든 자들을 다 고치시니
17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에 우리의 연약한 것을 친히 담당하시고 병을 짊어지셨도다 함을 이루려 하심이더라
18예수께서 무리가 자기를 에워싸는 것을 보시고 건너편으로 가기를 명하시니라
19한 서기관이 나아와 예수께 아뢰되 선생님이여 어디로 가시든지 저는 따르리이다
20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거처가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 하시더라
21제자 중에 또 한 사람이 이르되 주여 내가 먼저 가서 내 아버지를 장사하게 허락하옵소서
22예수께서 이르시되 죽은 자들이 그들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나를 따르라 하시니라

한동안 말씀 묵상을 못하였다. 아니, 안한 것이다. 말씀 묵상의 부재는 내 삶에서 하나님이 부재하신 것처럼 작용했다. 내가 내 마음대로 살았고, 결과는 처참했다. 내 영혼이 찌들어 갔고, 몸은 아프기도 했다. 다시 말씀으로 돌아간다. 단 한 절의 말씀이라도 보고 그 안에서 오늘 족한 만나를 얻으려 한다.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의 장모의 병을 고치시고, 귀신 들린 자도 고치신다. 이사야의 말씀을 이루신 것이다. 철저히 말씀을 따라,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사역하시고, 사람들을 직접 찾아가신다.

First things first.

영어 관용구 중에 ‘first things first’ 라는 말이 있다. 중요한 것을 먼저 하라는 말이다. 예수님을 찾아온 무리 중에 제자가 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저마다의 이유들이 있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이 달랐다.

예수님의 대답은?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 ‘너는 나를 따르라.’

예수님을 따르는 것, 그것이 나의 할 일이다. 늘 예수님을 따라 그 분의 선하심을 닮아가고, 그 분의 가르침에 귀 기울이는 것. 그것이 나의 할 일이다.

이 죄 많은 땅에서 살아가기란 참 쉽지 않다. 유혹은 늘 찾아오고, 어려움은 우리를 따라다닌다. 기도와 말씀이 우리가 가진 가장 큰 무기다. 하나님께서는 문제에 어려움을 느끼라고 우리를 창조하신 것이 아니다. 그것을 해결하시고 하나님의 일에 참여하게 하시는 것을 경험케 하시려는 것이다.

이 세상 창조주, 우릴 대신하여 죽고 부활하신 주님. 주를 기억합니다.

주를 기억합니다 
날 구하사 세우시고 
성령으로 채워주시고 
완전하게 고쳐주셨네
주를 기억합니다
나를 택하여 변케 하시고
세워주셨네 반석위에
나 주를 찬양하리 할렐루야 주께감사 모든영광,
그 모든 존귀,그 모든찬양 받으소서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