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띠가 만난 민주주의 활동가들 — 1 . 엔스파이럴 Enspiral

반갑게도, 올해는 ‘민주주의’라는 키워드가 여기저기서 많이 들려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9월에는 그간 빠띠가 만나고 싶었던 민주주의 활동가들을 다수 만날 수 있었습니다.

엔스파이럴의 수잔, 데모크라시 어스의 산티아고 시리, 에브리데이 데모크라시의 부르스를 만났는데요, 각자의 자리에서 시도 중인 민주주의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하고, 격려가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한 분씩 만난 이야기를 짧게 전합니다.

엔스파이럴 Enspiral, 수잔 바스터필드 (Susan Basterfield)

엔스파이럴은 뉴질랜드에서 시작된 그룹입니다. 함께 일하면서 사회적 영향력을 만들기 원하는 사람들이 모여, 협업을 위한 독특한 시스템과 문화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의사결정 소프트웨어 루미오로 잘 알려져있죠.

저희가 만난 수잔은 엔스파이럴 멤버이면서 촉진자로 2017 국제 NPO 컨퍼런스에 초대되어 만나게 되었습니다.

컨퍼런스를 주최한 씨닷, 옐로우독의 제현주님, 빠띠의 권오현님과 함께 ‘새로운 활동을 위한 새로운 조직 실험하기’ 라는 세션을 이끌었어요. 이 세션에서는 아래와 같은 질문을 참여자들과 나누었습니다.

새로운 조직을 스스로 시작하고 싶습니까?
조직 내 급여 및 보상 정책을 결정하는데 구성원으로서 참여해 본 적이 있습니까?
속한 조직 내에서 권한이 효과적으로 분산되어 있다고 생각합니까?
속한 조직의 투명성 수준에 만족합니까?
속한 조직 내에서 실패 가능성이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도해 보는 것이 안전하다고 느낍니까?
당신이 일하고 싶은 사람을 직접 선택해 본 적이 있습니까?
속한 조직 내에서 당신의 인격 전체를 드러내도 환영받을 것이라고 느낍니까?

그렇다, 라고 선뜻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으로 가득하죠?

빠띠는 사실 조직을 만들 때부터 엔스파이럴 등 여러 ‘새로운 조직’을 위한 협업 방식을 참고했기 때문에 세션을 진행하는 동안 위 질문에 YES 사인을 많이 보낼 수 있었어요. (바로 이 컨퍼런스 전날 공개적으로 멤버들과 급여 조정을 하기도 했고요.) 그러나 계속, 더 많은 새로운 질문과 나름의 답을 고민해봐야할 것 같아요.

이 질문들은 답을 하기 위한 질문이라기 보단, 이제 맞이해야하는 ‘새로운 활동’, 그리고 ‘새로운 조직’을 설명하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이 질문 덕분에 한번도 (감히)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조직’에 대한 상상을 해 볼 수 있었구요. 서로 협력하는 조직을 만들기 위한 수잔, 씨닷, 제현주님, 권오현님의 진심도 느껴진 자리였습니다. (고맙습니다!)

따로 만난 자리에서는 엔스파이럴의 촉진자 답게 빠띠라는 조직과, 구성원들에 대한 질문을 많이 하셨어요. 큰 격려가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수잔과의 만남 이야기는 세션을 위해 위 질문을 만드신 빠띠의 권오현님 글을 링크로 옮기며 마무리합니다.

대답을 찾지 못한 모색들 / 권오현(빠띠) : https://goo.gl/vDBU46
빠띠라는 조직을 설명할 수 있는 문서링크도 공유합니다. https://docs.parti.xyz/
엔스파이럴 소개 영상 : https://vimeo.com/125088390
루미오 : https://www.loomio.org/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