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익혀야 할 기술 리터러시는 코드 작성 능력이 아닙니다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온 페이스북이 요즘 여러가지 문제 제기로 소란스럽습니다. 친구의 소식인 줄 알았던 타임라인은 광고로 뒤덮이고, 나의 개인 정보를 내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페이스북이 많이 수집했다고도 합니다. 비슷한 견해를 가진 사람들만으로 이뤄진 거품 속에 우리를 가두어서 페이스북에선 마음이 편하지만 사실은 우리가 편견만 키우게 만들기도 합니다. 다른 사용자로부터 모욕과 혐오를 당해도 페이스북의 적극적인 조치를 기대할 수 없지만, 거꾸로 자기만의 목소리를 내려는 사람들의 활동은 페이스북이 설명 없이 차단했다는 상황도 보고되곤 합니다. 그러나 이런 페이스북의 운영 원칙이나 작동 원리는 우리에게 감추어져 있고, 페이스북이 이만큼 성장하는데 기여한 사용자들이 불편함을 느껴도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지는 온라인 플랫폼 산업은 대부분의 사용자들에겐 두렵기도 하면서 부럽기도 한 세상입니다. 그러나 이 산업은 인류가 만들어온 그 어떤 산업보다도 약육강식과 자본주의의 논리만이 상식이 되어 버렸습니다. 독점을 점하는 사업자만이 살아남기에 플레이어들은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막대한 자본금이 필요합니다. 거꾸로 막대한 자본력을 갖춘 사업자와 경쟁해서는 이기기가 힘듭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고 약속하는 플랫폼 사업자들이지만 생존하고 경쟁하는 방식에서 자본의 논리와 전략이 아닌 곳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빠띠는 여전히 사회의 여러 문제를 지금 시대에 발견한 기술이 해결할 수 있음을 믿습니다. 그러나 기술이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선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과 기술을 사용하는 조직도 달라야 한다고 믿습니다. 자본의 논리와 전략이 아닌 다른 방식을 따르는 조직이 필요합니다.

더군다나 빠띠는 인터넷 시대에 걸맞는 민주주의 플랫폼과 방법론을 개발하는 플랫폼 사업자가 지금 이 시대에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스스로가 그런 사업자가 되려는 팀입니다. 기술을 활용한 민주주의 플랫폼과 방법론은 앞으로 우리 사회의 중추가 될 것입니다. 너무나도 중요한 이 기술들을 소수가 독점해서는 안 됩니다. 더 투명하고 공정하게 만들고 운영되어야 하며, 모두의 것이 되어야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습니다.

https://github.com/parti-xyz/

그러기에 빠띠는 첫 코드를 쓴 순간부터 지금까지 모든 소스를 깃허브에 공개했습니다. 동시에 수많은 논의와 작은 실험들을 해 보며 공공재의 성격을 가진 조직 형태를 모색해 왔습니다. ( 해적단의 운영 방식도 참고하였습니다 ) 그리고 드디어 올해 “사회적 플랫폼 협동 조합”을 설립하기 위해 막바지 작업 중입니다. 함께 우리 사회의 근간이 될 민주주의 기술을 만들어갈 사람들을 만나고 실제로 우리 모두의 소유로 만들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의 작동 원리가 모두에게 공개되어 있다면 어땠을까요? 페이스북이 성장하는데 기여한 수많은 사용자가 페이스북의 소유주였다면 어땠을까요? 터무니 없는 상상은 아닙니다. 우리에겐 이미 수많은 소비자 협동 조합이나 생산자 협동 조합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트위터의 소액 주주들이 트위터를 협동조합으로 전환하자는 운동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네이버에도 얼마 전 노조가 생겼습니다.

누구나 기술을 익히고 이해하기는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만들어진 기술이 사회에 기여하도록 감시하고 개입하는 일은 누구나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정말로 필요한 기술 리터러시는 코드를 쓰는 기술이 아니라, 기술에 기반한 플랫폼과 사업자가 공공에 기여하는지 않는지를 감시하고 변화를 촉구하는 능력입니다.

빠띠 스스로는 민주주의라는 중요한 기술과 그 기술을 다루는 우리 조직이 기술에 기반한 사회의 공공재가 되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자본의 논리가 아닌 다른 논리로 온라인 플랫폼 산업 안에서 생존하는 일은 쉽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함께 해 주셔서 아직까지 우리의 지향을 지키고 있습니다. 지금 준비하는 작업들이 어느 정도 정리되면 다시 소식 전하겠습니다.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Originally published at oasis5.net on April 5,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