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오랫만에 쓰는 일기

2017년도 상반기가 다 지났다. 호주에 온지는 벌써 8개월이 되었다. 남편이랑 우스개 소리로 호주의 삶은 저녁은 있지만 가족과 친구가 있다고 이야기 한다. 한국에서는 야근때문에 저녁은 없지만 가족과 친구가 있는 삶이었다.

호주의 맑은 날씨, 쾌적한 공공시설 등 속에 있다보면 정말 참 환경이 좋다는 생각이 든다. 한국의 미세먼지 가득한 하늘을 생각하면 호주의 하늘을 보며 내 비자기간 동안은 호주 하늘은 온전히 느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된다.

그러다가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다보면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렇게 가족도 보지 못하며 외국에 나와있나?라는 생각에 잠긴다. 일년뒤 한국에 갔을 때 부모님들이 얼굴을 보면 애잔할것같다.

한국에 있는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그리움대로 남겨둔채 혹은 그리움을 잊으려고 애써 외면한채 또 나는 맑은 호주 하늘아래서 하루 하루 그래픽 디자이너로 직장 생활을 해내가고 있다. 외국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 해보는 것은 어떤 것일까? 라는 환상은 업무부분에 있어서는 많은 일치를 이루었다. 하지만 내가 상상하지 못했던 개인의 삶의 영역에서는 많은 결핍들이 존재해오고 있다. 집을 구하는 것, 비자 문제를 해결하는 것 등은 내가 한국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한 개인의 영역이었다.

한국에서의 생활을 떠올리면 나는 과분한 사회안정망 속에서 살아 왔다. 사회안정망의 최소 단위는 3개의 친밀하고 건강한 그룹이 필요하다는 것을 들은 바 있다. 예를 들면 가족, 친한 친구, 직장 동료 등 최소 3개이상의 건강한 소그룹에 속해있다면 그 한 사람은 건강한 사회안정망에 속해 있다고 판단된다. 그 중에 가장 큰 역할을 맡는 것은 가족이다. 한국에서는 고등학교, 대학교친구들, 교회 친구들, 일하면서 만난 동료들 등등 다양한 그룹에서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돌봄을 받아왔다. 왜 하필 3개 이상일까? 곰곰히 내가 속한 그룹들의 모습들을 떠올리면 이해가된다. 내가 어떤 문제로 고민을 하고 있을 때 각 세개의 그룹은 때론 전혀 다른 방향의 해결방안들을 추천 해준다. 어떤 그룹은 포기 하라고 나에게 말해주기도, 어떤 그룹은 나에게 계속 도전해보라고도 말한다. 어떤 그룹에서는 나를 혼내기도 어떤 그룹은 나를 칭찬하기도 한다. 나의 자아를 다양한 각도에 바라봐주는 여러 형태와 성격의 그룹들은 나를 객관화 시키는 작업을 하게 도와준다. 여기까지는 내가 한국에 있을 때 이야기다. 
 나는 호주에 와서 위의 3개의 사회안전망에 대한 정의와 깊이를 깨닫게되었다. 타 지역에서 외국인으로, 단기비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사회안전망 밖에 쉽게 놓일 수 있다는 것이다. 외국에서 산다는 것은 그저 멋지고 여유롭고 취미생활을 넉넉하게 즐기는 것으로만 알았는데 막상 이제 1년정도 살아보니 마냥 그렇지만은 않다. 
 처음에 이런 사회 안전망에서 벗어 날 때는 큰 자유를 느낀다. 한국에서 흔히 말하는 잔소리 ‘아기 언제 낳을래? 집은 언제 살래? 등…’를 듣지 않게 되서 얼마나 마음이 편한지 모른다. 단순히 이런 대화의 단절에서 오는 자유함은 얼마가지 않는다. 집을 구하거나, 몸이 아프게되거나, 직업을 구할 때 등 에서 오는 생각지도 못한 곤경도 때론 큰 문제가 되지만 사소한 스트레스 조차 나눌 사람이 없을 때 오는 쓸쓸함은 때론 마음의 병이 되기도 한다. 여행 하는 것과 살아본다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All copyrights reserved by POTATOHANDS
Blog : medium.com/potatohandsblog
Work : www.potatohands.com for more design & portfolio. 
Instagram&Facebook : potatohands
potatohandsk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