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Share Engineering Blog?!

왜 엔지니어링 블로그를 운영해야할까?

생각해보기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 왜 글을 작성해야 하는가?! 왜냐하면, 우리는 글로 먹고사는 사람도 아니고, 수려한 글솜씨도 없기 때문에?! 하지만, 이미 우리 사회는 PR의 시대를 뛰어넘어 미디어의 홍수에서 살아가고 있고, 매우 쉽게 무의식적으로 많은 글을 읽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글을 작성하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준비가 되어 있을까? 이 글을 쓰고 있는 필자 역시 글을 써본 경험이 거의 없다. 특히 회사의 이름을 걸고 글을 쓴다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래서 우리는 변정훈[Outsider’s Dev Story]님을 초대하여, 그분이 생각하는 블로그 일상과 엔지니어링 블로그에 대한 생각 공유의 시간을 가져보았다.

엔지니어링 블로그

회사 블로그 운영을 해보았는가?

아쉽게도 변정훈 님도 회사 블로그를 운영해본 적은 없다고 하신다. 그 원인을 다음과 같은 이유로 해석을 하였다.

  • 주제가 많지 않다.
  • 개발보다 우선순위가 떨어진다.
  • 누구나 처음부터 글을 잘 적을 수 있는 건 아니다.

그렇다. 이 글을 쓰는 중에도 위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적지 않다.

우선 글을 많이 써보지 못한 필자로서도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난감하게 느껴지고, 업무 중에서도 중요도가 떨어지는 것은 분명하다. 마지막으로 주제 선정부터 매우 어렵게 느껴진다.

그런 이유로 글쓰기를 즐겨 하시는 변정훈 님 조차 회사 블로그 운영을 잘 이끌어 본 적이 없다고 하신다.

변정훈 님의 블로그는 2007년 부터 총 1,300여개 글이 게시되어 있다고 한다.

왜 우리는 블로그를 운영하려 하는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필자가 가장 공감한 부분은 이 부분이었다.

  • 팀 내 지식/경험 공유
  • 잠재적 입사자에게 기술 스택 및 문화 공유
  • 팀 전체의 실력 향상

그동안 개발일을 해오면서, 몇 년 동안 풀리지 않는 큰 숙제 중에 하나가 좋은 개발자를 찾는 것이었다. 항상 사람을 찾는 것이 어렵다. 좋은 사람의 기준이 높아서인지 더 좋은 기업이 많아서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일하면서 느낀 가장 어려운 문제 중에 하나이다. 결국, 내부의 인력을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고, 외부의 좋은 사람과도 교류의 장을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글 작성의 문턱을 어떻게 낮춰야 할까?

좋은 점은 쉽게 공감이 되지만, 언제나 가장 어려운 것은 실천이 아닐까 싶다. 특히 회사에서 업무로 이런 일이 발생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엄청난 부담감을 가질 것이고, 결국 회사 엔지니어링 블로그는 대문만 남은 유명무실한 블로그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변정훈 님은 이렇게 제안하셨다.

  • 월 1개 보다 적어도 된다.
  • 주제를 계속해서 제안하고 만들어 내야 한다.
  • 돌아가면서 작성한다.
  • 챙겨주는 사람이 필요하다.
  • 글도 리뷰하는게 좋다.
  • 부담감은 의도적으로 줄여야 …

특히 변정훈님은 부담감을 줄이는 방법에 대해서, 팀 공유를 해주셨는데 잠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나보다 모르는 사람 —  — 나보다 잘하는 사람

언제나 어떤 기술에 대하여, 나보다 잘 모르는 사람과 나보다 잘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나보다 못하는 사람을 위해서 글을 작성한다는 것이다. 그러다 나보다 잘하는 누군가가 어쩌다 피드백을 준다면 오히려 매우 감사하게 새로운 지식을 터득하게 된다는 것이다. 역시 모든일에는 긍정적인 마인드가 중요하다.

세상 어딘가에는 나의 작은 지식이라도 필요로하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테니, 작은 용기를 가지고 세상의 누군가를 위해서 작성한다면, 세상은 분명 아름다워질 것이다.

좋은 글, 좋은 주제란 무엇일까?

사실 가장 어려운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변정훈님은 이런 내용을 좋다고 표현하셨는데, 잠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개발팀의 문화
  • 어떻게 일하는가?
  • 프로젝트 수행 회고
  • 실패기

개인적으로 실패기가 가장 적기 어려운 글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가장 소중한 경험이 될지도 모르니, 간접경험의 공유는 특히 소중한 것일 수 있다.

만약 회사 블로그의 글이 회사 내/외부의 사람들에게 지식 공유와 전달이 목적이라면, 그리고 좋은 문화를 계속 가지고 유지하기 위해서라면, 실패기가 어쩌면 가장 소중한 경험의 공유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질문과 답변을 통한 소통의 시간

마지막으로 이 날 소개 받은 좋은 글의 흐름이란 다음과 같았다.

  1. 하고자 했던 일 (Context)
  2. 경험한 문제 사황 정리(격리된 상황)
  3. 시도해 본 방법(내가 아는 지식)
  4. 왜 동작이 안되는가? 왜 동작하는가?(가설)
  5. 문제 상황 재현
  6. 예제 코드
  7. 관련 링크
  8. 개념 설명

지금까지 적은 이 글을 위의 원칙대로 다시 한번 살펴본다. 부족한 부분이 있는지, 수정할 부분이 있는지…

이제 부터 회사 블로그를 더욱더 적극적으로 운영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