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버스-한컴시큐어, ‘글로벌 블록체인 협력’ MOU…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공동 대응한다

양사 보안 솔루션 연동과 새로운 블록시장 시장 개척과 산업 활성화 협력

▲ 협약식에 참석한 심버스와 한컴시큐어 직원들이 협약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블록체인 메인넷 플랫폼 전문기업인 심버스(사장 최수혁)가 국내 보안업계 선두주자인 한컴시큐어(대표 노윤선)와 글로벌 블록체인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19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수혁 심버스 사장, 전상권 심버스 부사장, 노윤선 한컴시큐어 대표 등 양사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심버스가 개발한 블록체인 메인넷 플랫폼 기술과 한컴시큐어의 보안솔루션을 연동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새로운 블록시장 시장 개척과 산업 활성화에 손을 맞잡고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에도 함께 대응키로 했다.

▲ 노윤선 한컴시큐어 대표(왼쪽)와 최수혁 심버스 사장(오른쪽)이 19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글과컴퓨터그룹 정보보안 회사인 한컴시큐어는 보안업계 선두주자로 올해 초 블록체인 기반 인증관리 솔루션 ‘블록체인 시큐리티 스위트’를 출시한 바 있다.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자동으로 거래가 체결되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도 선보였다. 
한컴시큐어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분야 등에 응용할 계획이다. 
심버스 특화된 기술은 혁신 기준인 ‘SymVerse 10대 혁신’으로 표현된다. ‘SymNet(Proof Of Network)’은 동일기능에서 다양한 기능으로 진화하는 미래지향적 분산네트워크로 블록체인의 소비자와 공급자가 협력하며 네트워크 노드의 지속적인 활성화 유지와 악의적인 노드 및 동작불량노드의 사전탐지, 블록체인 노드의 지속적인 기능세분화를 통한 거래속도와 확장성 확보 등 분산 P2P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SymSensus’는 합의과정으로 거부권(Veto)을 포함한 투표방식의 BFT(Byzantine Fault Tolerant)를 사용하는 가장 빠른 BFT알고리즘이다. ‘SymChain’은 여러 개의 블록체인으로 데이터구조가 분산되어 개별적인 데이터 블록의 생성시간 간격을 다르게 할 수 있고 빠른 검색처리속도를 구현한다.

▲ 최수혁 심버스 사장이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8’에서 강연하고 있다.

‘SymStack’은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저장 압축기술을 이용해 작업노드의 메인블록 용량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SymTrans’는 스마트계약이 필요 없는 범용거래처리기로 그동안 블록체인 접근이 힘들었던 개인, 소상공인 및 인터넷 애플리케이션에게 새로운 블록체인 활용 기회를 제공한다.
‘SymID’는 SymVerse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감안하여 설계되었다. 멀티계정과 계정복구가 가능한 유연한 ID로 개인의 편리한 사용성을 높이고 지속적으로 변하는 국가 및 경제공동체의 요구사항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모든 이용자는 하나의 SymID와 다수의 계정을 가질 수 있다. 
‘SymWallet’은 내 손안의 원스톱 고객센터로 이용자에게 계정과 스마트 지갑을 발행하고, 개인키를 도난당했을 경우의 계정 복구, 코인 배분, SymVerse 운영의 주요사항에 대한 제안과 투표기능 제공 등을 하고 있다. 
‘SymStabilizer’는 코인 가치를 유지시키는 자동공급장치이며, ‘SymMechanism’는 자발적인 참여와 인센티브제공 메커니즘으로 SymVerse를 이용하는 모든 사람의 행동이 최선의 선택이 되도록 만드는 구조설계방식이다. 즉, SymWorld 참여자는 SYM을 더 많이 이용하고 보유하는 선택이 항상 유리하다는 점을 뜻한다. 마지막으로 ‘SymReward’는 소비자와 공급자를 위한 상생 분배원칙이다.

신규로 공급되는 SYM과 모든 수수료에서 환급되는 수수료를 제외한 수수료가 분배의 원천(Source)이기도 하며, 기여도에 기반한 대가산정, 사회정의에 기반한 지갑노드 대가분배를 하게 된다. 
이번 협약식에서 노윤선 한컴시큐어 대표는 “올해 초부터 핵심보안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금융 및 기업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심버스와의 사업협력을 통해 다각적인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버스 최수혁 사장은 “심버스는 글로벌 메인넷을 목표로 기술을 개발 중에 있으며,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이라는 사명감으로개발과 동시에 댑(dApp)들과 상호 연동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면서, “현재 우리 사회에서 사용하고 있는 통신 네트워크를 개발 및 운영한 경험이 있는 기술진이 메인넷을 개발하고 있고, 이는 다른 메인넷과 다른 우리 회사만의 장점”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년 초에는 안정적인 블록체인 메인넷 플랫폼이 작동될 것”이라면서 “다양한 댑들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고 말을 이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pyoungbok@mt.co.kr

[저작권자 © ‘입법국정전문지’ 더리더(the Leade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버스-한컴시큐어 협약 관련뉴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919134049&type=det&re=zdk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33002
http://www.etnews.com/20180919000300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4782246619341760&mediaCodeNo=257&OutLnkChk=Y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91914503916996